로고

“당류 가공품이 건강기능식품으로 둔갑”...식약처, 건기식 오인 부당광고 138건 적발

이지연 기자 | 기사입력 2024/02/06 [09:32]

“당류 가공품이 건강기능식품으로 둔갑”...식약처, 건기식 오인 부당광고 138건 적발

이지연 기자 | 입력 : 2024/02/06 [09:32]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온라인상에서 주로 판매되고 있는 정제‧캡슐 형태의 당류가공품 판매 게시물 280건에 대해 부당광고 여부를 집중 점검한 결과,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138건을 적발해 해당 플랫폼사에 게시물 접속 차단과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당류가공품(식품유형)은 설탕류, 포도당, 과당류, 엿류, 당시럽류, 올리고당류, 벌꿀류 등을 주원료로 해 가공한 것을 말한다.

 

최근 정제 또는 캡슐 형태의 당류가공품을 피로회복 등에 기능성이 있는 건강기능식품처럼 광고하는 등 부당광고 사례가 잇따라 적발됨에 따라 식약처는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올해 1월 점검을 실시했다.

 

주요 적발 유형은 ▲일반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 유도 광고(55건) ▲거짓·과장 광고(40건) ▲질병 예방·치료에 대한 효능·효과가 있는 것으로 오인‧혼동 유도 광고(21건) ▲소비자를 기만하는 광고(13건) ▲일반식품을 의약품으로 오인·혼동 유도 광고(9건)이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 결과 일반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하게 만드는 부당광고가 다수 적발된 만큼, 소비자에게 온라인상에서 식약처로부터 기능성을 인정받은 ‘건강기능식품’ 제품을 구매하고자 하는 경우 제품에 표시된 ‘건강기능식품 인증마크’를 확인하고 구매할 것을 당부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 피해 예방을 위해 허위·과대광고 등 불법행위에 대해 집중점검을 실시해 온라인 상 식품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유통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초이스팜 이지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책 많이 본 기사